top of page
  • Writer's pictureTrung Nguyen

Advanced Korean News - [뉴스앤이슈] 폭염 속 일하다 숨진 청년에 "병 숨겼지?"...막말 논란 / YTN

Transcript


찌는 듯한 폭염 속에서도 지친 몸을 이끌고 일해야 했던 만 29살 청년 이 허망한 죽음 이후, 이어진 회사 대표이사의 막말과 책임을 지지 않으려는 사측의 태도는 논란을 더욱 키우고 있는데요.


고 김동호 씨의 아버지가 YTN과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들어보시죠.


김길성 / 고 김동호 씨 아버지: 오늘 YTN 뉴스라이더 하루에 몇만 보 걸으리라고는 상상도 못했었어요.


그런데 만보기를 사망 후에 핸드폰을 잠금장치를 풀어서 봤더니 너무너무 힘든 과정들이 우리 아들 폰에 담겨 있더라고요.


그래서 너무너무 그런 것들을 보면서 가슴이 많이 아프면서 많이 울었습니다.


사망 다음 날 본사 대표하고 관계자 분들 몇 분이 오셔서 조문을 마치시고 난 다음에 직원들한테 가서 저희 동호가 원래부터 병이 있었던 것 아니냐.


그리고 또 한 분은 병이 있는데 숨기고 입사하지 않았느냐 하고 막말을 퍼부었다고 그렇게 말을 전해 들었거든요.


주차부서 직원들 진술을 듣는 과정에 김앤장 변호사가 동석했다는 소식을 들었어요.


직원들 참고인 조사 과정을 변호인이 대동하면 어떤 직원이 제대로 진술을 하겠어요.


저도 나중에 다른 직원이 진술 조사했던 직원들이 너무 불안하니까 제대로 진술을 못 했다고 미안하다고 그렇게 얘기를 했더래요.



Translation


In the midst of the sweltering heat, a 29-year-old young man had to work despite his exhausted body. After his tragic death, the company's CEO's harsh words and the company's refusal to take responsibility have only fueled the controversy. The father of the deceased, Mr. Kim Dong-ho, had an interview with YTN. Let's listen. Kim Gil-sung / Father of the late Mr. Kim Dong-ho: I never imagined that he would walk tens of thousands of steps a day for YTN Newsrider. But after his death, when I unlocked his phone and looked at his pedometer, I saw how hard he had been working. It was heartbreaking and I cried a lot. The day after his death, several company representatives and officials came to pay their respects. After that, they went to the employees and asked if Dong-ho had been sick from the beginning. And another person said that he had hidden his illness and joined the company. I heard that they were spreading such harsh words. I heard that lawyer Kim & Jang was present during the process of listening to the statements of the parking department employees. If a lawyer leads the process of investigating the witnesses, how can any employee give a proper statement? I also heard later that other employees who had been investigated were so anxious that they couldn't give a proper statement and they apologized for it.


Vocabulary


폭염 - 극도로 더운 날씨 - Extremely hot weather

막말 - 무례하고 건방진 말 - Rude and cheeky remarks

조문 - provisions

허망한 죽음 - 불공평하거나 불합리한 상황에서 일어난 죽음 - Death under unfair or unreasonable circumstances

진술 - statement; stated; representations

참고인 조사 - 사건이나 사고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사람을 조사하는 것 - Investigating a person who can provide information about an incident or accident


Grammar

1. -아/어야 하다

This grammar is used to express obligation or necessity. It is equivalent to 'have to' or 'must' in English.

Examples:

나는 내일 시험을 보아야 해요. 우리는 이 일을 빨리 끝내야 합니다.


2. -아/어서

This grammar is used to express reason or cause. It is equivalent to 'because' or 'since' in English.

Examples:

비가 와서 나는 집에 있었어요. 그는 아프서 학교에 가지 않았어요.



Quiz

1. '폭염'이란 무엇을 의미하나요?

A. 극도로 더운 날씨

B. 매우 추운 날씨

C. 비가 많이 오는 날씨

D. 바람이 많이 부는 날씨

2. '막말'이란 무엇을 의미하나요?

A. 친절한 말

B. 무례하고 건방진 말

C. 조심스러운 말

D. 칭찬하는 말

3. 김동호 씨의 아버지는 왜 직원들의 진술 과정에 불안감을 느꼈나요?

A. 직원들이 거짓말을 했기 때문에

B. 김앤장 변호사가 동석했기 때문에

C. 직원들이 진술을 거부했기 때문에

D. 김동호 씨의 아버지가 진술 과정을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에

4. 김동호 씨의 아버지는 회사 대표이사와 관계자들이 무엇을 했다고 말했나요?

A. 김동호 씨를 위해 기도했다고

B. 김동호 씨의 죽음에 대해 사과했다고

C. 김동호 씨가 병이 있었다고 막말을 퍼부었다고

D. 김동호 씨의 죽음을 조사하겠다고 약속했다고

Answers

1. A 2. B 3. B 4. C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Advanced Korean News - '시범경기 1위' 한화 '올해는 진짜 다를까?' (2023.03.28/뉴스데스크/MBC)

Transcript 지난 해까지 3년 연속 꼴찌였던 프로야구 한화가 올 시즌 시범 경기 1위를 차지했습니다. 한화 팬들, 올해는 진짜 행복할 수 있을까요? 시범 경기 마지막 날, 한화와 삼성이 1위 자리를 놓고 맞붙었는데 한화 타선이 1회부터 불을 뿜습니다. 우시환이 원태인을 상대로 3점 홈런을 터뜨리며 4:3으로 앞서갑니다. 지난해에는 홈런이 6개였는데

Advanced Korean News - "지켜보고 있다"‥무인점포에 '경찰 영상' (2023.05.28/뉴스데스크/MBC)

Transcript 가게에 상주 점원이 없는 무인점포. 요즘 곳곳에 많이 생기고 있죠? 그런데 CCTV가 있어도 도난사건은 끊이지 않고 벌어지고 있는데요. 경찰이 범죄 심리를 억제할 새로운 아이디어를 냈습니다. 이지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한 무인 점포에 들어선 초등학생. 박스째로 가져간 상품이 결제가 안 되자 낱개 제품을 수십 번 찍어 제값을 내고 갑니다

Advanced Korean News - 낙뢰사고, 해변 특히 위험‥ '30-30' 기억해야 (2023.06.12/뉴스외전/MBC)

Transcript 지난 주말, 강원도 양양 해변에서 서핑을 하다가 낙뢰 사고를 당한 30대 1명이 결국 숨지는 사고가 있었는데요. 여름철에 집중되는 낙뢰 사고의 예방과 대처법을 김아영 기자가 알려드립니다. 캄캄한 밤, 아파트 단지 위로 섬광이 번쩍이고 지나갑니다. 비슷한 시각, 분당에서도 번개가 친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작년 한 해 동안 국내에서 관측

bottom of page